해월당 봉려관

제주불교 최초의 비구니 스님
더 보 기

근대 제주불교의 중흥조

근대제주불교 최초 비구니 봉려관 스님은 관음신앙으로 근대제주불교를 재건해낸 분이며, 근대제주 불교이 중흥조이고, 법화사, 불탑사, 고관사 등 폐사된 고찰들을 중창한 중창주이며, 수행중심 사찰인 관음사와 독립운동거점지인 법정사를 비롯해 월성사, 백련사 그리고 도심포교의 산실인 중앙포교당 등 10여개 사찰과 포교당을 창건하셨다.

제주 항일운동의 빛

법정사항일운동은 봉려관 스님이 항일운동 거점지로 1911년 법정사를 창건하면서 준비 작업은 마친 것이 된다. 이어서 강창규, 방동화, 김연일 등 승려들이 법정사에 거주하면서 제주도의 본격적인 항일운동이 시작되었다.

@bongnyeogwan 새소식

error: 주의: 콘텐츠가 보호중입니다 !!